http://newidea.egloos.com/


사랑이란 무엇인가, 결혼이란 무엇인가《스님의 주례사》 by 착선

이 책은 결혼을 앞둔, 혹은 이미 결혼한 사람들을 위한 책이지만 아직 결혼을 고려하지 않았거나 애인이 없는 사람도 읽어볼만한 책입니다. 사랑이란 무엇인가, 결혼이란 무엇인가, 더 나아가 삶이란 무엇인가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책에선 여러 이야기가 나옵니다. 배우자를 고르는 과정, 부모의 결혼 반대 문제, 나이차가 많은 문제, 과잉 집착 문제 등과 같은 경우에 생기는 결혼갈등, 부모가 되고 나서의 부부, 자식문제 같은 갈등에 대해 스님의 조언이 담겨 있습니다. 저자인 법륜스님이 남자다 보니 사랑과 결혼을 이야기할때 여성을 예로 드는 경우가 많았다고 생각이 드는데, 그런 이야기들도 바꿔 생각해보면 남자에게도 전부 통용되는 말이기 때문에 페미니스트들이 보더라도 큰 불만은 가지지 않아도 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현재의 많은 부부갈등은 상대방의 조건을 많이 따지는데서 비롯된다고 말합니다. 결혼할 때 서로의 속마음은 이것저것 따져 보게 되고, 이때의 근본 심보는 상대방 덕을 보자는 것입니다. 저 사람이 돈은 얼마나 있나, 학벌은 어떤가, 지위는 높은가, 차는 좋은가, 외모는 아름다운가 등과 같은 조건을 너무 따지다보면 결혼후 기대심리가 무너지며 실망감이 크게 다가올 뿐만 아니라 흔히 신데렐라 증후군이라 부르는 것처럼 상대방의 조건을 너무 잘 잡은 경우 결혼 후에 더 큰 갈등과 열등감, 피해의식이 뒤따라 온다는 것입니다. 결혼후에도 상대방의 바람이 의심된다던지 실제로 바람을 피우는 문제, 낮은 봉급의 문제, 시부모 문제, 부부간의 종교문제 등의 문제로 갈등이 계속됩니다.

행복도 내가 만드는 것이네, 불행도 내가 만드는 것이네. 진실로 행복과 불행, 다른 사람이 만드는 게 아니네 

이런 상황에 대해 문제에 대해 정확하고 진실되게 인지할 것, 상대방을 자기에게 맞추려 하지 말것, 무엇보다 스스로 정진하고 정신적 수행을 통해 홀로 있어도 괜찮을 자존감 높은 사람으로 살아야 한다고 조언합니다. 결혼은 혼자 살아도 외롭지 않고, 같이 살아도 귀찮지 않을때 하는것이 바람직하며 그런 온전한 사람이 되기 위해선 열배, 백배는 더 열심히 수행해야 한다고 말합니다. 많은 갈등을 빚는 가정들은 그것이 사랑이라고 부르기엔 너무나 일방적이기 때문에 성추행에 가까우며 상대에 대한 이해와 존중이 있어야 사랑이라고 말할 수 있음을 잊어서는 안된다고 말합니다.

스님의 조언이다 보니 아무래도 불교식 색채도 많이 느껴지긴 하지만, 한번쯤 결혼이라는 가장 깊은 타인과의 교류라는 것에 대해 잔잔히 생각해 볼수 있을만한 책이 아닐까 싶습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859
254
16040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