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newidea.egloos.com/


인간에게 종교는 필요없다《만들어진 신》 by 착선

저자 리처드 도킨스는 철저한 과학자이며 무신론자입니다. 그가 단순히 유신론자와 신만을 미워한다고 오해하기 쉽지만, 그는 극단의 합리주의적 과학자로, 모든 형태의 초자연주의를 비난하며, 종교는 그중 하나일 뿐입니다. 그러나 그는 책에서 전세계의 모든 종교를 비판하고 있지는 않습니다. 책에서도 언급하듯이 '불교는 종교라기보다는 오히려 윤리 또는 철학 체계로 볼 수 있고 그래서 내가 분노를 표현할 주 공격대상이 아니다' 라는 표현을 쓰고 있습니다. 즉 이 책은 순수한 사회개혁서입니다. 그가 불교를 주 공격대상으로 삼지 않은것은 아마도 불교의 사상 자체가 인간사회에 큰 영향을 끼치기 힘들다고 판단하였거나, 그의 삶이 기독교문화권이기 때문일 것입니다. 사회에서의 병폐가 크기 때문에 그것을 지탄하기 위해 나온 이 책이 기독교인에게 특히 악명이 높은것은, 바꿔말하면 기독교의 병폐가 가장 크다는 반증일 것입니다. 이 책은 어디까지나 대 기독교용 비판서적이 아닌, 대 종교용 비판서적이며 다만 주 독자층이 대부분 일신교(가톨릭, 개신교, 유대교 등)였기 때문에 본문에서 구약성경,신약성경 등을 주로 예시로 쓰고 있습니다. 그는 단호히 종교를 버려야 한다고 말하지만 성경의 문학적 가치만은 인정합니다. 즉 성경을 지금의 호메로스 서사시나 일리아드 정도로만 받아들여야 한다고 말합니다.

그가 동물행동학, 분자생물학, 집단유전학, 발생학 등의 과학자로서 사람들이 종교를 왜 만들어왔는지에 대한 과학적분석은 흥미로운 부분이지만 저에게 있어서 책의 주제는 아니라고 봅니다. 뇌의 작용과정, 환각, 이기적유전자, 밈(Meme), 존프럼과 태평양섬의 화물숭배의식의 관찰 등은 그의 과학자로서의 분석으로 종교관계자나 유신론자들에게 "신은 이러이러해서 없다. 이것에 대해 반박해보라" 라는 내용이지 저같은 무신론자에겐 별 의미가 없는 부분이므로 넘어가고자 합니다.

종교 근본주의는 변화하지 않는 절대진리 경전을 믿고 그대로 행하는 이론입니다. 하지만 시대는 변했고, 종교근본주의는 패러다임의 충돌로 인해 더이상 받아 들일수 없는 이론이 되었습니다. 책에서 거론하는 창세기(19장 5절~36절)와 판관기(19장 23~29절)의 남성여행자 를 위해 자기의 딸이 여자라는 이유로 폭도들에게 남성여행자 대신 내줌으로서 강간과 살해당함을 방치하는 이야기나 예수의 모든 이웃을 사랑하라가 사실은 모든 '유대인만을' 사랑하라는 가르침이였기 때문에 설령 소수의 자기민족이 죽임을 당한다 할지라도 다수의 이민족들을 죽일수 있다면 몇명이 죽어도 상관없다는 가르침 [산헤드린(유대교 최고 법원)], 그외의 경전에 나오는 수많은 타민족에 대한 학살과 학살과 학살 등이 현대사회에서 과연 필요할까요? 경전의 가르침대로 여성을 억압하고 노예를 인정하며 타민족을 마음껏 학살할 수 있는 야만의 시대가 우리의 미래일까요?

그가 책에서 제시한 종교의 문제점들을 그의 입장에서 생각해 봅니다. 유대교 아이들에게 구약성경의 등장인물을 변형시켜 중국의 어느 왕조의 장군의 다른인종 학살 이야기 에 대해선 대다수의 아이들이 나쁜 것이라고 판단한 반면, 성경 그대로 여호와의 이름아래 다른인종의 대량학살 이야기에 대해서는 대부분 타인종의 대량학살을 찬성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실제실험 (이스라엘의 심리학자 조지 타마린의 연구) 을 상상해 봅니다. TV에 유명 선교사가 나와 우리나라를 덮친 태풍은 모두 흑인의 짓이며 이들을 모두 말살해야 한다고 말하는 실제장면을 상상해 봅니다. 지하철 자살폭파 테러범의 뉴스와 그로인해 생긴 사망자와 부상자들, 그리고 실패한 테러범이 "나는 순교할 것이기 때문에 아무 두려움이 없다" 고 말하는 실제장면을 상상해 봅니다. 유대교부모의 자식이 실수로 가톨릭 세례를 받았다는 이유로 부모로부터 당당히 아이를 유괴해 교회에서 키운다는 실화 (데이비드 커처의 저서'에드가르도 모르타라의 유괴') 를 상상해 봅니다.

다행스럽게도 이 책은 아직은 한국에 적용되긴 힘든 부분이 있으며 많은 한국사람들도 받아들이지 못하리라고 봅니다. 그의 주장대로 눈을 감고 '종교 없는 세상을 상상'해봅니다. 자살폭파범도 없고, 초등학생 아이들이 종교가 다르다는 이유로 싸우지 않고, 여자들을 검은 차도르를 강제로 입히게 하지 않고, 같은 인종간에 대량학살도 하지 않는 세상입니다. 가슴에 와닿지 않습니다. 우리는 종교로 인한 직접적인 분쟁은 거의 겪지 않았기 때문에 도킨스를 이해하기 힘들지도 모릅니다. 대단히 다행스러운 일입니다. 아직까지는 그렇습니다. 물론 현재도 사이비종교 문제나 종교의 세속화와 정치화 등의 문제는 있습니다만 제 생각으로는 아직까지는 도킨스의 주장은 우리사회엔 없어도 되었습니다. 하지만 언젠가는 종교가 일으키는 문제로 인해 그의 주장이 필요해질지도 모릅니다. 그렇게 된다면 '신을 믿는 사람들' 이나 어정쩡한 방관자들인 나는 신을 믿지는 않지만 타인이 믿으니까 믿음을 존중해준다는 '믿음을 믿는 사람들' 이 종교문제에 대해 물어본다면 단호히 이 책을 추천할수 있을거 같습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2023
120
1609583